HOME > 사서와 함께 행복한 책읽기 > 추천도서

추천도서

  • 위험한 요리사 메리
    • 저   자수전 캠벨 바톨레티
    • 출판사돌베개
    • 출판연도2018
    • 대   상청소년
    • 추천일2018-4-4
    • 추천인경기포천교육도서관 조수원
    • 분   류[청소년] 교양
    • 추   천42 추천하기
    • 주   제장티푸스 메리, 공공의료와 개인의 인권 간의 줄다리기
  • 책소개 1900년대 미국은 장티푸스로 몸살을 앓았다. 한 해만 전국에서 장티푸스로 2만8천971명이 사망해 ‘국가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뉴욕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 책은 롱아일랜드에 살던 워런씨 가족이 1906년 여름 복숭아 아이스크림을 후식으로 먹는 풍경을 묘사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활자로만 읽어도 달달한 복숭아 아이스크림에 독자도 빠져있을 때쯤, 온 가족이 곧 두통과 고열, 피가 섞인 설사에 시달리는 살벌한 풍경이 펼쳐진다. 역학자 조지 소퍼는 끈질긴 추적 끝에 그 저택에서 일하던 여성 요리사 메리 멜런을 원인으로 지목한다. 체포된 메리는 병원을 거쳐 외딴 섬에 격리된다. 3년여 만에 풀려난 메리는 임시 퇴소 조건을 어기고 여성 병원에 취업했다가 해당 병원에서 장티푸스가 집단 발병하면서 섬에 다시 갇혀 생을 마감한다. 저자가 100년 전 사건을 굳이 불러낸 것은 단순한 흥미를 위해서가 아니다. 주변에 사망자까지 초래한 메리를 변호하려는 것도 아니다. 책은 다만 경찰력까지 동원해 메리를 체포, 구금한 보건 당국의 처사가 옳았는지, 메리가 어떠한 사법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외딴 섬에 격리된 것이 과연 정당했는지 묻는다. 당시 남성 건강 보균자들과 메리가 받은 대우는 분명히 달랐다. 가난한 이민 여성 노동자인 메리에 대한 사회의 대우와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판매부수를 의식해 메리를 가르켜 ‘인간 장티푸스균’, ‘인간 세균 배양관’으로 포장해 보도한 신문들, 사생활이나 의료기록 보호에는 전혀 무관심했던 사회 세태도 비판의 대상이다. 범죄를 저지르지도 않았고 평생을 성실하게 생활해 온 사람이 전염병에 걸렸는데 치료법과 백신이 없을 경우 메리의 경우처럼 당사자에 대한 어떠한 동의도 없이 격리조치하고 이런 저런 신약과 치료법을 시도해 보며 실험 대상으로 삼는 것이 옳은 일이 될 수 있을까? 다수의 건강과 개인의 인권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 이 책을 보며 한번쯤 생각해 볼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