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서와 함께 행복한 책읽기 > 추천도서

추천도서

도서목록 다운로드
No 책정보 책소개
558
  • 뷰티풀
  • 저 자 : 밀야 프라흐만
  • 출판사 : 그레이트북스
  • 대 상 : 어린이
  • 추천인 : 경기성남교육도서관 김신혜
  • 추천일 : 2020-07-08
  • 조 회 : 146
주인공 막스는 선생님으로부터 “넌 무엇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니?”라는 질문을 받고,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한다. 아름답다는 건 대체 무엇일까? 곰곰이 생각하며 주변을 둘러보니 아름다운 것들이 무척이나 많다. 하늘을 나는 새 떼, 엄마와 막스의 이름에 있는 M이라는 글자, 버스 정류장에 있는 알록달록한 옷을 입은 사람들, 행운의 네 잎 클로버를 찾는 시간, 말과 염소의 커다란 눈망울까지... 이렇게나 많은 아름다움을 발견하다 보니, 어느새 세상은 예전과는 달라져 있었다. 막스는 빨리 학교에 가고 싶어졌다. 머릿속에 넘치는 아름다운 것들을 모두에게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주인공 막스처럼 “우리에게 아름다움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품고 주변을 둘러보자. 아름다움은 늘 내 곁에 있다가 내가 바라본 순간 빛을 내는 듯하다. 세상은 아름다운 것으로 가득하고, 그 아름다움은 내가 찾아야만 비로소 느낄 수 있다.
557
  • 이게 정말 마음일까?
  • 저 자 : 요시타케 신스케
  • 출판사 : 주니어김영사
  • 대 상 : 어린이
  • 추천인 : 경기중앙교육도서관 전세진
  • 추천일 : 2020-06-24
  • 조 회 : 352
누군가가 미워질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누구나 한 번쯤은 미움의 감정을 느끼고 그 미움 때문에 오히려 내 마음이 더 괴롭고 힘들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특히나 우리의 일상이 예전 같지 않아 학교에 가도 친구들과 마음껏 뛰놀 수 없고 집에만 있어야 하는 답답한 요즘의 상황에서는 괜스레 나는 짜증이나 화, 우울감으로 마음이 힘들 수 있다. 이럴 때 추천하고 싶은 책이 바로 요시타케 신스케의 「이게 정말 마음일까?」이다. 이 책에서는 미움, 싫음 같은 부정적인 감정이 찾아왔을 때, 우리가 어떤 생각을 하게 되는지 보여주고, 부정적인 감정을 어떻게 유쾌하게 해소할 수 있을지 그 방법을 제안한다. 책을 읽으면서 어른과 아이가 함께 우리 마음을 어떻게 잘 다스릴 수 있는지 이야기할 수 있고, 마지막 장을 넘길 땐 작가 특유의 유쾌한 상상과 귀여운 그림들로 부정적인 감정은 모두 사라지고 나도 모르게 미소 짓게 될 것이다.
556
  • 단톡방 귀신
  • 저 자 : 제성은
  • 출판사 : 마주별
  • 대 상 : 어린이
  • 추천인 : 경기의정부교육도서관 이준명
  • 추천일 : 2020-06-17
  • 조 회 : 237
단톡방이라는 사이버공간 속에서 상대방에 대한 불성실한 예의는 괴롭힘과 상처, 집단 따돌림 등의 문제를 발생하게 하고 사회적으로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이 책은 초등학생들의 단톡방 속에서 집단 따돌림이 발생하는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단톡방 속에서 윤리의식 없이 행해지는 무시와 조롱, 집단 따돌림들이 현실 속에서의 폭력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경각심을 일깨워 준다. 흔히 초등학교 1학년부터 갖게 되는 핸드폰은 이제 단순한 기계가 아닐 것이다. 그 안에서 부모가 모르는 아이들만의 또 다른 인간관계가 시작될 수 있기에 진솔된 메시지와 대화를 주고받으며 올바른 인간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 나도 핸드폰을 열고 단톡방 속에서 예의를 잘 지키고 있는지,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있는지 확인해 본다. 단톡방은 상대방에게 편리하고 쉽게 전달할 수 있는 장점만큼 쉽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어린이들에게 잘 전달해 주는 책이다.
555
  • 원정리 아이들
  • 저 자 : 원정초등학교 어린이
  • 출판사 : 밥북
  • 대 상 : 어린이
  • 추천인 : 경기평택교육도서관 전경아
  • 추천일 : 2020-06-11
  • 조 회 : 236
초등학교 시절 백일장에 나간 적이 있다. 짧으니까 금세 쓸 수 있을 거라며 호기롭게 시를 선택했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마감 끝 무렵이 되어서야 아슬아슬하게 그것도 엄마의 도움까지 받고 나서야 시를 제출할 수 있었다. 친구들과 함께 있던 자리에 혼자 남아 시를 쓰고 있자니 괜스레 눈물은 나고, 또 먼저 시를 쓰고 나간 친구들이 어찌나 대단해 보이던지 아주 오래된 기억이건만 그날의 기분은 아직 생생하다. 이 시집은 그 시절 내 또래의 학생들이 쓴 시 모음이다. 학교 일상에 대한 초등학생들의 기록이라고도 느껴졌다. 친구들, 부모님, 교장 선생님의 코멘트가 형식적인 특징인데 날카롭지 않다. 따뜻한 공감의 말들로 채워져 있다. 또래의 위로, 부모의 정서적 지지, 어렵게만 느껴질 교장 선생님의 온화한 감상평이 모여 시가 완성된다. 방 한쪽 느긋이 시집을 펼치고 앉아, 시를 써냈을 학생들의 마음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554
  • 나만 알고 싶은 미래 직업
  • 저 자 : 양서윤
  • 출판사 : 개암나무
  • 대 상 : 어린이
  • 추천인 : 경기평생교육학습관 박주희
  • 추천일 : 2020-06-03
  • 조 회 : 230
“넌 꿈이 뭐야?”라는 질문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질문이다.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 다가오는 미래에는 과연 어떤 직업이 사라지고 어떤 직업이 새로 생겨날까? 그 질문에 답을 해주는 책이 바로 이 책이 아닐까 싶다. 이 책은 단순히 미래 직업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직업을 가진 가상 인물을 소개하고 그 인물의 일과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구성해 놓았다. 저자가 어린이들이 좀 더 쉽게 그 직업을 이해하고 어떻게 진로를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주기 위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가상 현실 디자이너, 생태 복원 전문가, 3D 프린터 패션 디자이너, 웨어러블 로봇 공학자, 우주여행 가이드 등 다양한 직업을 엿볼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다양한 미래 직업을 경험하고, 남들보다 한발 먼저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준비한다면 어린이 누구나 미래의 주인공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 1 2 3 4 5 6 7 8 9 10 >   뒤로  맨뒤로